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쌍란은 부화할 수 없어" 안철수 비꼰 정동영

국민의당은 5일 오전 국회에서 안철수 대표가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의 외에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의 전체회의 등 두 장소에서 회의가 열렸다. 강정현 기자,[연합뉴스]

국민의당은 5일 오전 국회에서 안철수 대표가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의 외에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의 전체회의 등 두 장소에서 회의가 열렸다. 강정현 기자,[연합뉴스]

 바른정당과 통합을 앞둔 국민의당 당내 갈등이 깊어가고 있다. 5일 오전 9시 안철수 대표가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통합에 반대하는 의원들의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의원들은 오전 8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별도의 회의를 진행했다.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의원들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박지원, 정동영, 장병완(왼쪽부터) 의원이 5일 오전 전체회의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의원들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박지원, 정동영, 장병완(왼쪽부터) 의원이 5일 오전 전체회의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은 김동철 원내대표. 강정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은 김동철 원내대표. 강정현 기자

 
통합 반대파인 박지원·정동영·장병완·최경환·장정숙 의원 등이 참석한 이 날 전체회의에서는 별도의 신당 창당 추진을 논의하기 위한 '개혁신당' 창당기획단 안건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은 안 대표의 바른정당과 통합 추진에 대해 "부화할 수 없는 쌍란과 보수대야합"이라며 “국민의당에 바른정당을 붙이는 것은 자유한국당과 붙이는 것과 같다”고 통합 찬성파를 강하게 비판했다.
정동영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의 전체회의에서 안철수 대표를 비판했다. [연합뉴스]

정동영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의 전체회의에서 안철수 대표를 비판했다. [연합뉴스]

 김동철 원내대표(왼쪽)가 5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김동철 원내대표(왼쪽)가 5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김동철 원내대표가 5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김동철 원내대표가 5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약 한 시간 뒤 국회 본청 당 대표 회의실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제48차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새해 첫 회의에 불참했던 '통합 관망파'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 참석해 본인의 발언만 한 뒤 바로 회의장을 나섰다. 국민의당이 추진 중인 바른정당과의 통합이 회의실 뒤에 걸린 '쌍란'처럼 두 배의 행복을 가져다 줄지, 새해 정치권 최대 관심사다. 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