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관광객 줄고 해외여행 늘며 지난해 11월 서비스수지 33억 달러 적자

내국인의 해외 여행 증가 등으로 지난해 11월 서비스 수지가 32억7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사진은 지난해 7월 출국 수속을 받기 위해 인천공항 출국장에 몰린 사람들. [중앙포토]

내국인의 해외 여행 증가 등으로 지난해 11월 서비스 수지가 32억7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사진은 지난해 7월 출국 수속을 받기 위해 인천공항 출국장에 몰린 사람들. [중앙포토]

 반도체가 주도하는 수출 호조로 69개월 연속 경상수지 흑자 행진이 이어졌다. 하지만 국내 여행객의 해외여행이 늘고 중국 관광객이 줄어들며 여행 수지가 악화한 탓에 흑자 폭은 줄었다.
 

중동 건설 수주 물량 감소도 영향
반도체 주도 수출 성장세 이어지며
경상수지는 69개월 연속 흑자 행진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7년 1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상수지는 74억3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2012년 3월 이후 69개월 연속 흑자다. 지난해 같은 달(8028억 달러)보다 흑자 폭은 줄었다.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줄어든 것은 서비스 수지 악화 때문이다. 지난해 11월 서비스 수지는 32억7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월간 적자 규모로 역대 최대치였던 지난해 10월(35억3000만 달러)보다는 줄었지만 역대 4위 수준의 적자 폭이다.
 
 한국은행은 “국내 여행객의 해외여행이 늘고 중국인 관광객 감소세가 이어지며 여행 수지 부진이 이어진 데다 저유가로 중동 지역 발주 감소로 인한 건설 수지 흑자 폭이 줄면서 서비스 수지 적자 폭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월별 경상수지. 자료:한국은행

월별 경상수지. 자료:한국은행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중국과의 갈등이 해소됐지만 실제 효과는 크게 나타나지 않았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중국인 입국자수(29만9000명)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42.1% 줄었다. 앞으로 상황은 좀 나아질 수도 있을 전망이다.  
 
 한은은 “지난해 11월 말 중국의 한국행 단체 관광객 일부 허용 조치가이뤄진 데다 중국인 입국자 수 감소율이 지난해 7월(-69.3%) 이후 점진적으로 둔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 경제 호조와 반도체 강세로 상품 수지는 114억6000만 달러 흑자 기록했다.수출(514억8000만 달러)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3% 늘어나며 1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한편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27억8000만 달러 늘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8억5000만 달러 증가했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 투자는 48억3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2015년 9월 이후 27개월 연속 늘어났다. 한은은 “세계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로 해외 주식 투자가 늘고 기관투자가 중심으로 해외 채권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