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 결혼 반댈세”…'신부' '결혼' '합의이혼' 말 오간 국민의당 회의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의원들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개혁신당' 창당기획단 설치 등 안건을 논의하고 있다.[뉴스1]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의원들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개혁신당' 창당기획단 설치 등 안건을 논의하고 있다.[뉴스1]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을 반대하는 국민의당 의원들이 5일 모였다. 이 자리에서 ’신부’·’결혼’·’합의이혼’ 등의 말이 오갔다.
 
이날 오전 두 당의 통합을 반대하는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의원들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였다. 박지원, 정동영, 장병완, 최경환 의원 등 20여 명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뒷편엔 통합을 의미하는 '쌍란' 현수막이 걸려 있다. 강정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뒷편엔 통합을 의미하는 '쌍란' 현수막이 걸려 있다. 강정현 기자

우선 장병완 의원은 안철수 당 대표를 향해 “신부의 몸값이 계속 떨어져 가고 있는데 부모들과 친지들이 걱정하는 결혼 조언을 들을 생각을 않고 한 번 뱉었으니 무조건 하겠다는 게 과연 우리 당의 창당 정신 초심과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것인지, 진정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길인지 (모르겠다)”며 “아직 늦지 않았다”고 설득했다. 
 
그는 대북관 등을 거론하며 양당의 정체성 차이를 강조하며 “합당이 되더라도 새 당내에서 그 문제는 두고두고 문젯거리로 제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 정체성 차이를 놓고 갈등하는 안 대표를 ‘신부’로, 반대파 의원들을 ‘부모와 친지’로 비유한 것이다.  
 
통합 반대파 의원들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성격 차이’를 거듭 공략했다.
 
5일 오전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의원들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의 전체회의에서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의원들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의 전체회의에서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동영 의원은 “남북관계에 2년 동안 막혀 있던 경색 국면이 직통전화가 개통되고 구멍이 뚫렸다. 남북관계 대전환을 이룩하는 핵 문제 해결에 들어서는 게 분명하다. 그런데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통남봉미(通南封美)라는 희한한 언어를 동원해 국면을 호도한다”라며 “자유한국당 입장과 판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남북관이나 바른정당의 남북관이나 같다”며 “정체성이 다른 세력끼리 인위적으로 합친다고 해서 화학적 결합할 확률은 제로”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안 대표의 정체성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원래 안 대표의 정체성이 유 대표와 같았는데 그동안 본인의 본질 드러내지 않고 마치 개혁적인 정체성인 것처럼 위장했던 것이 아닌가 한다”고도 말했다.  
 
박주현 최고위원은 “(국민의당) 정체성과 맞지 않는 합당이 강행된다면 합의이혼을 하는 것이 차선책”이라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지난번 안 대표가 진행한 전 당원 투표가 당헌·당규에 어긋난다고 지적하면서 “정당정치의 기본을 파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에는 통합 찬성파 의원들과 반대파 의원들을 겨냥해 '합의이혼'을 앞둔 부부에 비유했다.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이날을 시작으로 매주 월, 수, 금 오전 8시에 모인다. 장정숙 국민의당 의원은 “먼저 적극 합당 저지운동 관련해서 적극적인 대응을 하겠다”며 “반드시 전당대회를 저지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전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