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제는 kt맨' 니퍼트, 메디컬 테스트 통과

프로야구 최장수 외국인 투수 더스틴 니퍼트(37)가 kt 위즈의 메디컬 테스트에 통과했다. 
 
kt 유니폼을 입은 니퍼트. [사진 kt 위즈]

kt 유니폼을 입은 니퍼트. [사진 kt 위즈]

kt는 5일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한 니퍼트와 정식으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t는 니퍼트와 총액 100만달러(11억원) 계약에 합의했다. 지난해 두산 베어스와 계약한 210만달러(약 22억원)에 비해 연봉이 반으로 줄었지만, 니퍼트는 한국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게 됐다.  
 
니퍼트는 2011년 두산에 입단해 7년간 94승43패 평균자책점 3.48을 기록한 에이스였다. 기량 뿐 아니라 선수들과도 허물없이 지내 '퍼트형'이라고 부를 정도다. 어려운 환경에 처한 어린이들을 자비로 야구장에 초대해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아 '니느님(니퍼트+하느님)'이란 별명도 얻었다.
 
임종택 kt 단장은 “니퍼트가 메디컬 테스트는 물론, 이지풍 트레이닝 코치 주도로 진행된 신체 상태 체크도 이상 없이 통과했다"며 "베테랑 투수답게 젊은 투수들을 잘 리드해, KBO리그 역대 외국인 투수 최초 통산 100승을 넘어, 팀과 함께 재도약하는 전기를 만들기 바란다"고 했다.
kt 유니폼을 입은 니퍼트. [사진 kt 위즈]

kt 유니폼을 입은 니퍼트. [사진 kt 위즈]

 
니퍼트는 "내 가치를 인정하고 KBO 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할 수 있는 기회를 준 kt 구단에 감사하다. 스프링캠프 등 시즌 전까지 훈련에 전념해 구단의 기대에 부응하는 활약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로써 kt는 지난 11월 투수 라이언 피어밴드와 멜 로하스 주이너와 재계약에 이어, 이번 니퍼트 영입을 끝으로 올 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