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황제' 우즈, PGA 투어 조기 복귀...이달말 대회 출전

타이거 우즈. [AP=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AP=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가 이달 말 열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복귀전을 치르게 됐다. 
 
우즈는 5일 자신의 트위터에 "2018년을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과 제네시스 오픈으로 시작하게 돼 기쁘다"는 글을 올리면서 자신의 PGA 투어 복귀 무대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우즈가 언급한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은 25일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대회다. 우즈는 이 곳에서 2008년 US오픈 우승을 거둔 경험도 있다. 이어 다음달 15일에 개막하는 제네시스 오픈에 출전한다. 제네시스 오픈은 타이거 우즈 재단이 주최하는 대회다.
 
우즈는 지난해 12월 히어로 월드 챌린지를 통해 10개월만에 복귀했다. 지난해 2월 유럽프로골프투어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1라운드를 마치고 허리 통증으로 기권했던 우즈는 4월 허리 수술을 받은 뒤 재활에 매진해왔다.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 공동 9위에 오르면서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던 우즈는 지난해 1월 파머스 인슈어런스 대회 이후 1년만에 PGA 투어 복귀전까지 치르게 됐다. 당초 제네시스 오픈을 올해 첫 대회이자 PGA 투어 복귀 무대로 기대했지만 이보다 더 빨리 복귀전을 치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