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반39분 터진 손흥민의 ‘환상 동점골’…평점 8.5점 기록

5일 웨스트햄과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5일 웨스트햄과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후반 극적인 동점골로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해냈다.
 
5일(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드’ 21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39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1대 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손흥민의 동점골로 패배 위기에서 벗어났지만, 토트넘의 출발은 다소 위태로웠다. 0대 0으로 전반을 끝낸 토트넘은 후반 25분 웨스트햄 오비앙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39분까지 골을 넣지 못했다. 패색이 짙어지는 가운데 손흥민의 동점골이 터졌다. 에릭 라멜아의 패스를 받아 상대 수비진의 빈틈을 노려 때린 기습적인 중거리 슛이 성공한 것이다. 25~27m 거리에서 날린 그림 같은 골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 닷컴’으로부터 평점 8.5점을 받았다. 양 팀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