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담뱃갑 ‘경고그림’,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부착 검토

일반 담뱃갑에 부착된 '경고그림'을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부착하는 방안이 검토될 전망이다. [사진 연합뉴스]

일반 담뱃갑에 부착된 '경고그림'을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부착하는 방안이 검토될 전망이다. [사진 연합뉴스]

일반 담뱃갑에만 표기됐던 흡연 ‘경고그림’이 아이코스, 글로 등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부착되는 방안이 검토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4일 ‘제2기 경고그림 제정위원회’를 열고 담뱃갑에 표기하는 흡연 경고그림을 다시 제작·선정하는 회의를 가졌다.
 
담뱃갑 경고그림 부착은 흡연에 따른 질병 등을 시각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지난 2016년 12월 23일 시행됐다.
 
담뱃갑 경고그림은 효과 유지를 위해 24개월마다 그림을 교체한다. 이에 따라 올해 12월 23일부터는 새 그림으로 바뀐다.
 
위원회는 현재 사용 중인 10종의 경고그림 효과 평가를 바탕으로 제2기 그림제작방향을 논의하고 효과 극대화를 위한 크기 확대, 외국어 경고 문구 표기 등에 대해서도 검토할 전망이다.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경고그림을 부착할지의 여부도 이번 위원회 논의대상이다.  
 
현재 궐련형 전자담배에는 액상형 담배와 동일하게 중독 위험을 알리는 주사기 그림이 쓰이고 있다.
 
복지부는 이보다 더 강화된 경고그림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국회에서도 궐련형 전자담배에 일반 담뱃갑과 같은 경고그림을 부착하는 방안이 논의됐지만, 법 개정이 이뤄지지 않아 무산된 바 있다.
 
위원회는 논의 결과를 정부에 전달해 법 개정 여부를 건의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