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대병원 또 대리수술…환자 사망

 지난해 전공의 폭행과 대리수술로 논란을 빚었던 부산대병원이 또 대리수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술 받은 환자가 끝내 숨지면서 유족과 병원 사이에 분쟁이 붙었다.
기사 내용과 수술 사진(오른쪽)은 관계 없음. [사진=부산대병원 자료집, 중앙포토]

기사 내용과 수술 사진(오른쪽)은 관계 없음. [사진=부산대병원 자료집, 중앙포토]

 
4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뇌출혈 증세로 부산대병원에 입원한 환자 박모(70) 씨는 지난해 10월 5일 상태가 악화해 긴급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잠시 호전됐던 박씨는 한 달간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가 지난해 11월 6일 끝내 숨졌다.
 
박씨의 보호자가 서명한 수술 동의서에는 집도의로 담당 의사인 신경외과 A(46) 교수였고, 수술 당일 현황판에서 A 교수의 이름이 올라와 있었다. 하지만 당일 박씨의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A 교수가 아닌 같은 과 B(40) 교수가 했다.
 
박씨의 유가족은 수술이 끝난 뒤 2~3주 후에야 다른 사람이 수술을 집도했다는 사실을 알았다며 경찰과 보건당국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수술기록과 경과기록 등에 실제 수술한 B 교수가 아닌 A 교수 이름을 적은 전공의 C(28) 씨를 비롯한 3명과 간호사 D(25·여)는 의료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추석 연휴 기간 A 교수가 병원에 없어 같은 신경외과 B 교수가 대신 수술을 했다”며 “의료진의 과실이나 집도의 변경 사실을 숨기려 한 정황은 드러나지 않았지만, 의사가 바뀌었다는 것을 알리지 않은 것 자체가 의료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부산 서구보건소는 A 교수와 B 교수에게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 현행 의료법상 수술 등에 참여한 주된 의사가 변경된 경우에는 변경 사유와 내용을 환자에게 서면으로 알려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도록 하고 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