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서울서 북핵·北신년사 대응 논의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左)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右). [연합뉴스]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左)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右). [연합뉴스]

한국과 중국 6자회담 수석대표가 5일 오후 서울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를 진행한다. 
 
외교부는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한중 6자회담 수석 대표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협의는 지난 한중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바와 같이 북핵문제 관련 한중 간 전략적 소통 강화 차원에서 개최되는 것"이라며 "북한의 신년사 발표 이후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향후 추진 방향 등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남북 당국 회담 제의 배경을 설명하고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남북관계 개선을 추진하고자 하는 정부의 입장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한중 수석대표 협의 개최는 지난 10월 말 베이징에서 열린 이후 2개월여만이다. 쿵쉬안유 부부장은 지난해 10월 외교차관급 협의 참석 차 한국을 방문한 바 있다. 6자회담 수석대표 자격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쿵 부장은 6자회담 수셕대표와 별도로 임성남 제1차관과도 면담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