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올해 전기차 1만5000대 시대 열린다

택시기사가 제주도의회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에서 전기차 택시를 충전기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택시기사가 제주도의회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에서 전기차 택시를 충전기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제주도가 올해 안에 전기차 1만5000대 시대를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승용차·버스 3634대 보급 계획
충전기·충전소 등 인프라 늘리고
조세 지원 확대 등으로 전환 유도

제주도는 1일 “올해 전기 승용차 3596대와 전기버스 38대 등 모두 3634대의 전기차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1년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제주도에 등록된 전기차는 8836대다.
 
제주도는 우선 올해 초 제주도 내 전기차가 1만대를 돌파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조사들의 출고 지연 등에 따라 현재까지 등록이 되지 않은 지난해 이월 보급물량 2336대가 올해 상반기 내로 등록되면 총 1만1520대가 된다. 여기에 올해 보급물량 3634대까지 모두 등록되면 1만5154대가 보급돼 연내 1만5000대 시대를 맞게 된다.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충전 인프라도 늘어난다. 전기차 구매자 거주지와 공동주택, 대규모 주차장 등에 완속 충전기 2430기가 추가로 설치된다. 또 공동주택 주변 주차도로 전봇대를 활용한 충전기도 시범적으로 설치한다. 사회복지시설의 경우 급속충전기 70기를 추가하고, 태양광 발전시설을 활용한 충전소 2곳도 운영한다.
 
올해 전기차 구매 지원비는 소폭 줄었지만 조세 지원 등은 확대됐다. 올해 환경부의 보조금 단계적 축소 방침에 따라 시속 60㎞ 이상의 고속 전기차와 전기 화물차(0.5t)에 대한 국비 보조금이 지난해 2000만원에서 1800만원 이내로 낮아졌다.
 
대신 내연기관 차량의 전기차 전환을 유도하기 위한 혜택이 늘었다. 내연기관 차량을 폐차하거나 말소한 뒤 전기차를 구매하면 대당 150만원을 지원해준다. 같은 조건에 전기 화물차를 구매하면 대당 200만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또 시속 60㎞ 이하로 달리는 저속 전기 승용차는 1대당 828만원, 전기버스는 1대당 1억원이 지원하고, 전기 이륜차는 차종 규모별로 230만∼350만원까지 차등적으로 지원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조세 지원이 확대돼 개별소비세 감면 한도가 2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상향조정되고, 감면 기간이 2030년까지 연장되는 만큼 전기차 인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