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 웹툰 엽서 팔고, 드론 수리 사업도 … 전주 청년 창업공간 인기

“청년들이 좋아하고 잘할 수 있는 직업을 찾거나 창업을 돕는 사회적기업을 만들고 싶어요.”
 

남노송동 ‘청년상상놀이터’ 가보니
20~30대 12명 입주 … 사업 다양
아이디어 나누고 시설도 함께 사용
월세 100만원 … 주변 시세 3분의 1
니트족의 사회참여 이끄는 사업도

지난달 27일 전북 전주시 남노송동 ‘청년상상놀이터’. 핑크색 건물 3층 사무실에서 만난 예비 창업자 유민수(27)씨의 말이다. ‘청년상상놀이터’는 전주시가 청년들의 창업 및 취업을 지원하는 곳이다. 한 해 1000만 명이 찾는 전주 한옥마을에서 걸어서 3분 거리의 도로변에 있다.
 
건물 3층에 있는 ‘공동 창직·창업지원실(이하 공동 창업지원실)’은 2016년 12월 먼저 문을 열었다. 건물 1, 2층까지 청년상상놀이터 전용 공간으로 구축된 건 지난해 12월 19일이다. 김봉정 전주시 창업청년지원과장은 “청년들이 자신만의 아이디어와 콘텐트로 창업하고, 성공적인 창업이 다시 청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핵심 공간”이라고 말했다.
 
전주시가 청년 창업과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청년상상놀이터’에서 예비 창업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전주시가 청년 창업과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청년상상놀이터’에서 예비 창업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공동 창업지원실에는 다음달 전주대 법학과를 졸업하는 유씨를 포함해 20~30대 남녀 12명이 입주해 있다. 웹툰으로 엽서를 만드는 사업, 드론을 고치는 사업 등을 준비하거나 이미 하고 있다. 분야가 제각각인 청년들은 웹디자이너가 행사 기획자의 블로그 제작을 도우면 기획자는 웹디자이너를 자신이 따온 프로젝트 팀원으로 참여시켜 수입을 나누는 식으로 업체를 운영한다. 유씨가 공동 창업지원실에 들어간 첫째 이유는 창업 초기 자본금을 아낄 수 있어서다. 그는 “사무공간뿐 아니라 컴퓨터와 프린터, 책상 등 각종 시설을 나눠 쓰기 때문에 비용 부담이 적다”고 말했다. 사업자 등록을 할 때 이곳 주소를 쓸 수 있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맏형’ 격인 강선구(36)씨는 2011년부터 전주 한옥마을에서 ‘청년마을’이란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 전통문화를 기반으로 도시기획을 하는 회사다. 그동안 한복 패션쇼 등을 기획해 온 강씨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사비 2억원을 들여 한옥마을에 495㎡의 땅을 빌린 뒤 청년 예술가와 창업자들에게 공간을 내주고 이들의 물건을 파는 프리마켓을 열어 주목을 받았다.
 
상상놀이터 전경. [프리랜서 장정필]

상상놀이터 전경. [프리랜서 장정필]

이곳은 청년상상놀이터의 원조격으로 꼽힌다. 전주 한옥마을과 청년 창업을 결합한 강씨의 아이디어를 전주시가 받아들여 청년상상놀이터가 탄생했다. 청년상상놀이터가 들어선 건물은 월세 100만원으로 주변 시세의 3분의 1 수준이다. 건물주가 사업 취지에 공감해 임대료를 대폭 깎아준 덕분이라고 한다. 전주시는 리모델링비로만 5000만원을 투자했다.
 
청년상상놀이터 2층에는 소모임과 회의를 할 수 있는 방 3개가 있고, 1층엔 ‘공유 주방’이 있다. 김지은 전주시 창업청년지원과 주무관은 “요식업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 셰프들에게 재료비만 받고 주방과 조리 도구 등을 제공하는 곳”이라며 “음식도 팔 수 있어 시장 조사나 고객 선호도 분석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시는 이곳에서 ‘청년쉼표’ 사업도 진행한다. 취업준비생과 ‘니트족’의 사회 참여를 이끄는 사업이다. 니트(NEET)는 ‘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의 줄임말로 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는 ‘청년 무직자’를 말한다. 석 달간 이뤄지는 사업에는 48명이 참여하고 있다. 전주시는 청년 1인당 11가지 임상심리검사와 총 27시간의 집단상담을 하고, 매달 활동 수당으로 5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청년상상놀이터는 청년들 스스로 미래를 설계하는 기지이자 사회에 나오도록 용기를 북돋아 주는 쉼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