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량 맥주 한 짝” … 중국에 대리운전 대신 ‘대리 술상무’

대리음주인을 찾는 모바일 앱 e다이허의 초기 화면

대리음주인을 찾는 모바일 앱 e다이허의 초기 화면

모바일 결제, 공유자전거 등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서비스 분야에서 첨단을 걷고 있는 중국에서 기발한 서비스가 새로이 등장했다. 회식이나 접대 자리에서 대신 술을 마셔주는 사람을 찾아주는 대리음주 서비스인 ‘e 다이허(e代喝·사진)’다.
 

대리음주 서비스 앱 ‘e다이허’ 등장
좋아하는 주종, 주량, 성별 입력
누구나 대리음주인 등록할 수 있어
술 사양하기 힘든 접대문화 영향

지난 연말 출시된 이 앱은 중국 최대의 대리운전 서비스인 ‘e 다이지아(e代駕)’앱과 연동되어 운영된다. 방식은 위치기반 서비스를 이용한 대리운전 앱과 흡사하다. e 다이지아가 운용 중인 위치기반 서비스를 그대로 이용하기 때문이다. 앱 이용자가 자신의 위치를 입력하거나 설정해 두면 휴대폰 화면상의 지도 위에 자신의 주변에 있는 ‘대리음주인’들이 여러 명 표시된다. 사전에 ‘대리음주’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주량(酒量)과 좋아하는 주종(酒種), 성별 등 기본적인 정보를 사전에 등록한 사람들이다. 누구나 대리음주인으로 등록할 수 있다. 고객은 이 가운데 한 사람을 골라 문자 메시지 등으로 연락을 취하고 술자리에 불러 ‘술상무’나 ‘흑기사’로 투입하면 된다. 가격은 술자리가 계속된 시간과 마신 양에 따라 고객과 대리음주인이 직접 흥정해 결정한다.
 
실제로 4일 낮 기자의 사무실이 있는 베이징 도심의 젠궈먼(建國門)에서 이 앱을 구동해 보니, 유흥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반경 400m 이내에 10명의 음주대리인의 위치가 지도 위에 찍혔다. 이 가운데 한 사람을 선택하자 ‘올림픽 금메달 급의 술 선수’라며 ‘주량은 바이주 2병, 맥주 한 궤짝’이란 자기 소개가 떴다.
 
이런 서비스가 등장하게 된 배경은 식사 접대를 중시하는 중국의 독특한 비즈니스 문화에 따른 것이다. 원탁에 둘러앉아 요리와 함께 알콜 도수 50도 전후의 바이주(白酒)를 나눠 마시는 중국식 접대 자리에서 주량이나 건강을 핑계로 권하는 술을 사양하는 것은 큰 실례로 받아들여질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하순 시작된 이 서비스는 현재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전국 36개 주요 도시에서 접할 수 있다. 중국 최대의 대리운전 서비스인 e다이지아 앱과 연동되어 운용되는 까닭에 짧은 시간에 1만명 이상의 대리음주인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 300여 개 도시에서 이용 가능한 e다이지아는 시장 점유율 80%를 넘는 대형업체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