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쁜 사람 아냐” 남편 논란에 해명 나선 정주리

[사진 정주리 인스타그램]

[사진 정주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정주리가 최근 자신의 남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MS) 속 게시물과 관련해 불거진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정주리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라디오스타’ 촬영 이후로 제 남편과 각오하고 잘 넘기자 며칠 동안 마음 졸이고 웃으며 얘기했지만 맘스카페에 난리가 났다는 제보가 들어와서 오해를 풀고자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남편이) 아들 돈니의 초음파 사진 밑에 ‘구충제’ 태그를 남긴 것은 진짜 단순하게 식구가 생겼으니 같이 구충제 먹자는 의미로 달았다”고 설명했다.
 
또 “제 남편이 억울해서 잠도 못 자고 풀이 죽어서 제가 보다 못해 안쓰러워 해명을 남긴다”며 “안 씻는 것도, 제 남편 보통 아닌 사람 맞지만 나쁜 사람은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직업을 가진 여자를 만나 보통 아닌 남자를 만나  버라이어티하게 재밌게 잘살고 있다. 걱정해 주신 분들 응원해 주신 분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주리는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남편과 관련한 일화를 공개했다. 이후 온라인상엔 정주리 남편의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다소 특이한 내용의 게시물들이 덩달아 주목받았다. 특히 정주리 남편이 태아의 초음파 사진에 ‘식구’ ‘구충제’ 등의 해시태그를 남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