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오찬 "할머니들 뜻에 어긋나는 위안부 합의 죄송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초청 오찬에 참석하는 박옥선 할머니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초청 오찬에 참석하는 박옥선 할머니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초청 오찬에 참석하는 곽예남 할머니를 청와대 본관 앞에서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초청 오찬에 참석하는 곽예남 할머니를 청와대 본관 앞에서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고 한일 정부간 12·28 위안부 합의가 '잘못된 합의'였다며 공식 사과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현관 입구에서 할머니들을 직접 맞았으며, 개별 이동으로 늦게 도착한 할머니를 15분간 기다렸다가 함께 입장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을 전체적으로 청와대에 모시는 게 꿈이었는데, 오늘 드디어 한 자리에 모시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일 정부가 합의한 '12·28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할머니들의 뜻에 어긋나는 합의를 한 것에 대해 죄송하다"며 "지난 합의가 공식합의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으나, 그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었다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천명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할머니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할머니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4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초청 오찬에 참석하는 할머니들을 청와대 본관 앞에서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4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초청 오찬에 참석하는 할머니들을 청와대 본관 앞에서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이에 이용수 할머니는 "12·28 합의 이후 체한 것처럼 답답하고 한스러웠다. 그런데 대통령께서 합의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밝혀주어 가슴이 후련하고 고마워서 펑펑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위안부 문제에 대한 공식 사과와 법적 배상을 원한다"고 말했다.
 
이옥선 할머니는 "우리의 소원은 사죄를 받는 것이다. 사죄를 못 받을까 봐매일 매일이 걱정이다"고 말했다.  
 
오찬이 끝난 후 김정숙 여사는 할머니들에게 일일이 목도리를 직접 매주었다. 기념촬영이 끝난 후 할머니들의 의전 차량에 탑승해 나눔의 집으로 복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