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최고(最古)의 역사서 『삼국사기』국보된다

보물 제525호 삼국사기. [사진 문화재청]

보물 제525호 삼국사기. [사진 문화재청]

보물 제723호 삼국사기.

보물 제723호 삼국사기.

국내 최고(最古)의 역사서인 『삼국사기』 완질본 2건이 국보로 승격된다.  
문화재청은 보물 제525호와 보물 제723호인 『삼국사기』를 각각 국보로 지정 예고했다. 지금까지 삼국사기 중에는 국보가 없었다. 

김홍도 '마사청앵도', 신윤복 '미인도'는 보물 지정 예고

 
보물 제525호인 삼국사기는 선조 6년(1573)에 경주부에서 찍어 경주 옥산서원에 보내는 것으로 , 고려 시대 원판과 조선 태조, 중종 7년(1512)에 각각 새롭게 만든 판이 혼합된 것이 특징이다. 
 
또 다른 삼국사기 완질본(보물 제723호)은 옥산서원 삼국사기와 유사한 목판을 찍은 것으로 성암고서박물관 소장품이었으나, 조병순 관장이 2013년 작고한 뒤 은행 금고에 보관돼 있다.
 
『삼국사기』는 김부식(1075∼1151)이 1145년(고려 인종 23년)께 정리한 우리나라 최초의 관찬사서(국가 주도로 편찬한 역사서)로, 신라·고구려·백제의 흥망과 변천을 상세하게 정리했다.
 
현재 보물로 지정된 삼국사기는 모두 3건인데, 그중 50권 9책을 갖춘 완질본은 2건이다. 
 
문화재청은 고(故) 파른 손보기(1922∼2010) 박사가 연세대에 기증한 보물 제1866호 『삼국유사』, 이른바 '삼국유사 파른본'도 국보로 지정 예고됐다. 삼국유사 파른본은 완질본은 아니지만 국보로 지정된 삼국유사보다 간행 시점이 이르고, 빠진 장이 없는 완벽한 인출본이다.
 
삼국유사는 승려 일연(1206∼1289)이 전국을 돌며 역사서·사찰 기록·금석문을 수집해 고조선부터 후삼국시대까지의 역사와 문화, 민속을 정리한 책으로, 파른본이 국보가 되면 국보 삼국유사는 모두 3건으로 늘어난다.
 
 
한편 문화재청은 간송미술문화재단의 그림과 서첩, 인장 6건과 해인사 용탑선원에 있는 '금강반야바라밀경 및 제경집', 국립중앙박물관의 고려시대 '나전경함'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김홍도의 '마사청앵도'. 선비가 말을 멈추고 시선을 돌려 버드나무 위의 꾀꼬리를 바라보는 모습을 그린 풍속화이다. [사진 문화재청]

김홍도의 '마사청앵도'. 선비가 말을 멈추고 시선을 돌려 버드나무 위의 꾀꼬리를 바라보는 모습을 그린 풍속화이다. [사진 문화재청]

 
김홍도의 작품으로는 선비가 말을 멈추고 시선을 돌려 버드나무 위의 꾀꼬리를 보는 모습을 묘사한 '마상청앵도'(馬上聽鶯圖), 중국 인물들에 얽힌 일화를 소재로 그린 '고사인물도'(故事人物圖), 도교 신선을 독특한 방식으로 표현한 '과로도기도'(果老倒騎圖)가 포함됐다.
 
김홍도의 '고사인물도'. 중국 역대 인물들의 일화를 그린 고사도. 김홍도 만년의 양식이 집대성된 그림으로 평가받는다. [사진 문화재청]

김홍도의 '고사인물도'. 중국 역대 인물들의 일화를 그린 고사도. 김홍도 만년의 양식이 집대성된 그림으로 평가받는다. [사진 문화재청]

 
 신윤복이 여인의 전신상을 그린 유명한 작품인 '미인도'(美人圖)와 조선 후기 서예가 원교 이광사가 자신의 서예 이론서인 '서결'(書訣) 앞부분을 1764년 필사한 서첩도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신윤복의 '미인도'. [사진 문화재청]

신윤복의 '미인도'. [사진 문화재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