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익산서동축제2018', 5월 황금연휴 개최 결정





【익산=뉴시스】강명수 기자 = 전북 익산시는 백제왕도 익산의 대표축제인 '서동축제 2018'이 오는 5월 황금연휴 기간에 개최된다고 4일 밝혔다.



올해 서동축제는 오는 5월 4일부터 7일까지 금마면 서동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익산시는 축제심의위원회를 열고 어린이날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한 연휴일정에 맞춰 이번 축제 일정을 결정했다.



축제심의위의 이 같은 결정은 황금연휴 기간 관광객 유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이다.



시는 지난해 서동축제 개최 후 실시한 콘텐츠 연구용역을 토대로 서동축제추진위원회 구성, 홍보를 비롯한 기본계획과 현장 구성 등 본격적인 축제 준비에 들어간다.



특히 올해는 미륵사지석탑 복원완료를 대중에게 공개해 백제왕도 익산이 다시금 조명 받는 해인만큼 서동축제에 관한 관심도 그 어느 때보다 높아져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



서동요를 모티브로 한 '서동축제 창작로고송 공모전' 등 특화된 마케팅을 통해 한층 향상된 축제를 전국에 알리게 된다.



시 관계자는 "익산서동축제는 천년고도 익산의 역사와 문화를 배경으로 확실한 콘텐츠를 가진 차별화된 축제"라며 "그동안 지적됐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철저히 준비하고, 새로운 공간 창출과 콘텐츠 개발을 통해 더욱 매력적인 축제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smister@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