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특활비 상납' 박근혜 기소 임박…사용처 발표 주목

[앵커]



검찰, 박근혜 특활비 40억 원 관련 '사적 사용' 결론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특수활동비를 어디에 썼는지 조만간 사용처가 드러날 전망입니다. 검찰은 이번 주 박 전 대통령을 추가로 재판에 넘기면서 특활비 용처도 함께 밝히기로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통치 자금이라고 주장했지만 대부분 사적인 용도로 쓰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VOD◀
NV10183878


[기자]



검찰은 이영선, 윤전추 전 행정관을 포함해 박 전 대통령을 옆에서 보좌한 측근들을 조사했습니다.



국정원에서 받은 특수활동비 40억 원의 용처를 파악하기 위해서입니다.



검찰 조사 결과, 대부분 사적인 용도로 쓰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상납받은 특활비를 함께 쓴 것으로 의심 받는 최순실 씨도 조사하려 했지만 검찰 조사에 불응해 성사되지는 않았습니다.



검찰은 이번 주, 박 전 대통령을 재판에 넘기면서 특활비 용처도 밝힐 예정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상납받은 돈이 현금이어서 조사에 한계는 있지만 확인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용처를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3년 5월부터 국정원에서 매달 특활비 5000만 원을 현금으로 받았습니다.



이듬해 1억 원으로 늘어난 월 상납액은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진 2016년 7월까지 이어졌습니다.



이번 뇌물죄 기소는 별도로 9개월째 진행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의 삼성 등 592억 원대 뇌물죄 1심에도 영향을 줄 전망입니다.

JTBC 핫클릭

[단독] "원장이 최경환에 직접 요청해야" 국정원 내부보고 검찰, 박근혜 '국정원 뇌물' 금주 추가 기소…'헌인마을'도 조사 내년 국정원 특활비 폐지…안보비로 편성해 집행증거서류 구비 외부인 접견 기록 '0'…박근혜, 구치소 안에서 뭘 하나?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