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교내신 출제오류·부실채점 적발…'학종' 신뢰도 추락



서울교육청, 중간·기말고사 출제오류 141건 적발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서울지역 일부 고등학교가 시험문제를 전년과 똑같이 출제하거나 교사 두명이상이 채점하도록 돼 있는 서술·논술형 문제를 한명이 채점하는 등 중간·기말고사 출제와 채점을 부실하게 해오다 교육당국에 적발됐다.



서울시교육청이 3일 공개한 종합감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 은평구의 A고는 2014년 38건, 2015년 48건, 2016년 37건, 지난해 18건 등 총 141건의 중간·기말고사 출제오류를 빚었다.



A고는 시험직후 발표했던 정답을 정정하거나 복수정답으로 처리할때 교육청의 ‘고등학교 학업성적관리지침’을 위반하고 교과협의회와 학업성적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치지 않고 교장 결재만으로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을 중심으로 특별반을 구성하고 오전 7시50분부터 시작하는 오전 자율학습과 정규수업이 끝난뒤 오후 자율학습에 강제로 참여하도록 했다. 우열반 편성이나 운영, 강제 자습을 금지하고 있는 교육청 지침을 어긴 것이다.



B 외고는 서술·논술형 문제의 경우 두사람 이상이 따로 점수를 매긴뒤 평균을 내 점수를 부여하도록 한 교육청 지침을 어겼다. 2016학년도 기말고사때 일부 과목의 서술·논술형 문제를 교사 1명이 채점했다. 또 2016학년도 1학기 중간·기말고사에서는 과학 일부 문제를 전년 문제와 똑같이 출제했다.



서울지역 일부 고등학교에서 중간·기말고사 출제와 채점을 부실하게 해오다 적발되면서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을 둘러싼 공정성 시비가 계속되고 있다. 학종은 학생부에 기록된 교과성적과 비교과 활동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입시제도다. 2015년 공교육을 정상화한다는 취지로 도입됐지만, 신뢰도가 끊임없이 추락하고 있다.



지금까지 일부 교사가 학생부를 무단으로 수정·삭제하고 일부 대학이 학종을 심사하는 입학사정관들에게 서류·면접 심사단계에서 지원자의 출신고, 부모 직업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등 불공정하게 운영된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학종이 '금수저 전형', '깜깜이 전형'이라는 말도 나왔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