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미세먼지 노출될수록 조산 위험 증가”

초미세먼지에 노출될수록 임신부의 조산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초미세먼지에 노출될수록 임신부의 조산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자동차 배기가스 등 화석연료 연소 과정에서 배출되는 초미세먼지(PM1)에 노출되면 조산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일 호주 연구자 등이 참여한 국제연구팀은 중국 내 100만 건 이상의 출산과 초미세먼지와의 관계성을 측정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도출됐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 내용은 미국의학협회(American Medical Association) 발행 학술지 ‘소아과학’(JAMA Pediatrics)에 게재됐다.
 
그동안 임신부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에 노출되면 조사과 저체중아 출산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는 있었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미세먼지 뿐 아니라 초미세먼지 역시 출산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초미세먼지에 노출될수록 임신부의 조산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 미국의학협회 학술지 '소아과학'(JAMA Pediatrics), 전문(https://goo.gl/4YLB1p)]

초미세먼지에 노출될수록 임신부의 조산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 미국의학협회 학술지 '소아과학'(JAMA Pediatrics), 전문(https://goo.gl/4YLB1p)]

 
보통 미세먼지는 지름에 따라 분류된다. 초미세먼지인 PM1은 직졍 1마이크로미터(㎛·100만 분의 1m)보다 작은 것을 일컫는다. 미세먼지 측정에는 PM1보다 큰 PM 2.5와 PM10이 많이 쓰인다.
 
초미세먼지는 자연 상태에서도 발생하기도 하지만, 주로 자동차나 발전소 등에서 내뿜는 오염물질 등 인위적 요인으로도 상당량 발생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이 지난 2011년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국내에서 가장 많은 초미세먼지를 배출하는 배출원은 제조업 연소로 전체 배출량의 40%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이날 연구팀 결과에 따르면 전체 임신 중 1㎥당 PM1이 10 마이크로그램(㎍·100만 분의 1g) 이상이면 조산 위험이 9% 높아진다. 또 1㎥당 PM1이 52㎍ 이상이면 조산 위험은 36%로 크게 확대된다.
 
연구팀 궈 부교수는 또 사람들이 PM1보다 큰 미세먼지 수준을 보면서 안심하는 경향이 있지만, PM1을 보게 되면 생각이 달라질 수 있다며 추가 연구를 통해 PMI노출과 조산 사이 관계가 더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궈 부교수는 조산은 신생아와 유아 등의 죽음으로 이어질 수 있고 전체 삶에 위험한 요소가 될 수 있다며 천식과 기대수명 단축, 당뇨 등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조산은 통상 20주~37주에 태어나는 것을 말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