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김정은 신년사에 첫 트윗 "로켓맨 대화 원해…두고 볼 것"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처음으로 논평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 [트위터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처음으로 논평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제재와 다른 압력이 북한에 큰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며 “두고 볼 것(We’ll see!)”이라고 말했다.

"제재와 다른 압력이 북한에 큰 영향 줬다"
남북 대화 무드엔 "좋거나 나쁜 뉴스일 수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의 신년사와 문재인 정부의 남북 회담 제의 등에 관해 처음으로 논평했다. 그는 김정은을 ‘로켓맨’이라고 지칭하며 “로켓맨이 이제 처음으로 한국과 대화하기를 원한다. 아마 좋은 뉴스일 수도 아닐 수도 있다”며 “두고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는 앞서 지난달 31일 밤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새해 전야 파티에서 김정은 신년사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두고 보겠다”는 말을 두 번 한 바 있다.
 
휴일인 1일 국무부의 공식 브리핑이 없는 상황에서 트럼프의 이 같은 트윗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가 효과가 있었으며 이를 계속하겠다는 의지와 함께 평창올림픽 참가 등을 계기로 한 남북 대화 무드 조성에 미심쩍은 속내를 드러낸 것으로 읽힌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트럼프가 김정은 위원장을 다시 로켓맨으로 지칭한 것도 그의 부정적인 시각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김정은의 핵 실험 및 미사일 도발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을 '리틀 로켓맨'(little rocket man) '자살임무를 수행중인 로켓맨' 등으로 부르자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을 '늙다리 미치광이'로 맞받아치며 거친 말 대결을 벌인 바 있다.
 
관련기사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이란 시위와 관련해서도 자극적인 트윗을 이어갔다. 트럼프는 "이란 국민은 마침내 잔혹하고 부패한 이란 정권에 저항하고 있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매우 어리석게 그들(이란 정권)에 준 돈은 그들의 주머니와 테러에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이란 핵합의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는 한편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깎아내리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