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장 평범할 때 인연이 된 사람” 여배우와의 열애 인정한 아이돌

[사진 지오 인스타그램]

[사진 지오 인스타그램]

아이돌그룹 엠블랙 지오(31)가 배우 최예슬(24)과의 열애를 인정했다.
 
지오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연인 최예슬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가까운 미래에 직접 말씀드리려 했기에 기사가 먼저 나간것이 아쉽기도 했지만 기쁜 소식이라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큰 명성을 얻거나 원하는 만큼의 성과를 이뤄내진 못했지만 2007년 데뷔 후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활동해 오며 많은 일을 겪었다”며 “그중 절실히 느낀 것은 진짜 내 사람을 곁에 두기가 참 어렵다는 것이었다. 일, 사랑, 친구 모든 면에서 필요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강박감이 들었고, 원초적인 저의 모습을 인정해주는 사람은 극히 드물었다”며 그렇게 지낼 때 최예슬을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정말 행복하다. 이 행복은 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해피 바이러스가 되어 전해지리라 믿는다”며 “축하해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2007년 그룹 타이키즈로 데뷔해 2009년부터 엠블랙으로 활동한 지오는 2012년 SBS TV 드라마 ‘유령’에 출연해 연기 활동도 했다.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으로 2월 소집해제 된다.  
 
최예슬은 SBS TV ‘그 겨울, 바람이 분다’와 MBC TV ‘앵그리맘’, ‘엄마’ 등의 드라마에 출연했으나 지난해부터 작품 활동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