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우 前 다스 사장 일본서 귀국···검찰, 출국금지 조치

민변-참여연대 관계자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과 관련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28일 오전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변-참여연대 관계자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과 관련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28일 오전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에 있던 김성우 다스 전 사장이 최근 귀국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김 전 사장의 귀극한 것을 파악해 곧바로 출국금지 조치했다.  
 
앞서 김 전 사장은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이 발족하기 전날 출국했다.  
 
김 전 사장은 다스의 인감도장을 관리한 인물로,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원이 빼돌려지는 과정에 관여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검찰은 최근 참고인으로 소환한 다스 관계자들의 진술을 검토하고 사건 관련 자료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 
 
참고인들이 과거 검찰 특검 수사 당시 진술을 번복하기도 해 다른 관련자의 진술과 대조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운전기사 등 참고인들이 제출한 자료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고 있다. 
 
아울러 비자금 조성 의혹을 검찰에 고발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은 다스와 청와대가 주고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을 이번 주 안에 검찰에 추가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문건은 다스 최대 주주였던 이 전 대통령 처남 고(故) 김재정씨 사후 그 상속세 등을 검토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