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CMP “韓 암호화폐 규제, 북한 해킹 우려 때문”

깨진 비트코인을 형상화한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깨진 비트코인을 형상화한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최근 한국 정부가 고강도 암호화폐(가상화폐) 규제책을 내놓은 건 북한 해킹을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일 보도했다.

“북한 해킹 우려...韓 규제책 발표” 보도
고립된 북한, 자금조달 위해 해킹 벌였다고 의심
日 국세청 암호화폐 거래자 세무조사 착수

 
한국 정부는 지난달 28일 ^암호화폐 거래 실명제^암호화폐 관련 범죄 집중 단속 및 엄정 처벌^암호화폐 온라인 광고 규제 강화 등이 골자인 가상화폐 규제책을 발표했다. 
 
암호화폐 열풍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가 이같은 규제책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SCMP는 한국 암호화폐 거래소인 유빗 파산 사태를 지목했다. 지난달 19일 파산 결정을 발표한 유빗은 이곳에서 거래된 암호화폐의 17%(현금 170억원 상당)가 해킹으로 탈취됐다고 공고문을 통해 밝혔었다.
 
관련기사
 
SCMP는 “대북제재로 고립된 북한은 자금조달 수단으로 해킹을 시도하고 있다”며 “한국 수사 당국도 (유빗 해킹과 관련해) 북한의 개입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암호화폐를 대상으로 한 북한의 해킹 공격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중앙포토]

암호화폐를 대상으로 한 북한의 해킹 공격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중앙포토]

 
해킹 사태 이후로 상당수 외신은 “유빗 해킹에 북한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다(미국 월스트리트저널)” “한국 경찰 등이 유빗 해킹을 지난해 4월에 있었던 북한의 야피존(거래소 유빗의 전신) 해킹의 연장선상에서 보고 있다(블룸버그)”며 이번 사태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해왔다.
 
이미 여러 아시아 국가에서 다양한 암호화폐 규제책을 실시하고 있다. 일본 국세청은 암호화폐 거래로 막대한 차익을 올린 이에 대한 세무 조사에 착수했다. 중국 정부는 암호화폐 상장(ICO)을, 카자흐스탄·방글라데시·네팔 정부는 암호화폐 거래 자체를 금지했다. 또 인도네시아 정부는 올해 안에 암호화폐 거래를 중단시킬 계획이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