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은경 환경장관 신년사에서 '지속가능 사회' 강조

김은경 환경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2일 신년사에서 '지속 가능 사회'를 거듭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한 시인이 '가지 않을 수 없었던 길'이라고 표현했던 모든 필연적인 선택의 결과가 지금 우리(환경부)가 맞고 있는 기회를 만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2일 세종청사에서 환경부 시무식
노무현 전 대통령과 '부엉이바위' 언급
언론에 배포했다 내용 수정 후 재배포
1일 개인적으로 봉하마을 참배하기도

그는 "우리(환경부)가 내딛는 한발 한발은 성찰과 소통, 설득을 거쳐 '가지 않을 수 없는 길'이라는 확신이 필요하다"는 뜻에서 시인인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의 시(詩) '가지 않을 수 없었던 길'을 언급한 것이다.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드는 일이 어렵더라도 환경부 직원들이 함께 노력해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는 취지였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어제 봉하에서 눈이 시리게 푸른 하늘 아래 묘역을 참배하면서 부엉이바위에서 내디뎠던 노무현 대통령의 한 걸음이 그 가지 않을 수 없었던 길이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도 했다.

그는 이어 "지난겨울 눈, 비 속에서 광화문을 내딛던 촛불 시민들의 한발 한발 역시 가지 않을 수 없었던 길"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새해 첫날인 전날 개인적으로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는 노 전 대통령 관련 내용이 담긴 이 같은 내용의 장관 신년사를 언론에 배포했으나,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일자 관련 내용을 삭제한 뒤 다시 배포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시무식이 오후에 열린 탓에) 충분한 검토 없이 신년사를 배포했는데, 노 전 대통령을 언급한 부분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해당 문장을 삭제하고) 배포했다"고 해명했다.

김 장관은 환경운동가 출신으로 참여정부 시절인 2006년 청와대 지속가능발전 비서관을 지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