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은행, 무기계약직 3300명 정규직 전환 추진

기업은행 전경.

기업은행 전경.

 
기업은행이 무기계약직 33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일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은 노사는 2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준정규직의 처우개선을 위한 노사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기은에는 현재 창구텔러, 사무지원, 전화상담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무기계약직 약 3300명이 있다. 
 
기은 노사는 2016년 하반기부터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논의를 해왔다. 이번 정규직 전환은 새로운 직급 신설이 아닌 기존 인사체계의 정규직으로 별도의 선발 등의 절차 없이 신분이 전환되는 개념이다.  
 
기은 관계자는 “근속연수 인정으로 준정규직 직원들의 경력을 존중하고 모든 업무를 모든 직원들이 함께 하는 순환업무 체계를 만들어 차별없는 일터를 만들겠다”며 “더이상 무기계약직을 채용하지 않기로 했으며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기간제·파견용역에 대한 정규직화 노력도 TF를 구성해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