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무현 기념관’ 짓는다…138억원 규모로 노란색 계열 건물

노무현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 세워질 노 대통령 기념관의 조감도. [사진 김해시]

노무현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 세워질 노 대통령 기념관의 조감도. [사진 김해시]

경남 김해시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인 봉하마을에 제대로 된 노 전 대통령 추모공간이 될 시민문화체험전시관을 새로 짓는다. 이른바 ‘노무현 대통령 기념관’(가칭). 시는 공식이름은 개관을 앞두고 시민공모를 통해 정할 계획이다.  
 
김해시와 노무현재단은 2일 “노무현 대통령 기념관으로 활용할 시민문화체험전시관을 오는 3월 착공해, 노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는 내년 5월 개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해시는 늘어나는 방문객들 편의를 위해 노 전 대통령의 유품과 사진 등을 전시하는 임시 건물인 ‘추모의 집’을 헐고 노무현 전시관을 1월 중 착공한다고 밝혔다. 이 기념관은 2019년 5월 개관을 목표로 추진된다. 올해 봉하마을 방문객은 100만 명을 넘겼다. 2012년 방문 인원을 공식 집계한 후 처음이다. 시는 기존 추모의 집이 임시시설로 낡고 너무 오래된 데다 협소해 다시 짓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건물 색깔은 노 대통령을 상징하는 노란색 계열이 사용될 예정이다.  
 
‘노무현 대통령 기념관’으로도 불릴 전시관 공사에는 138억원(국비 50억원, 시비 55억원, 도비 15억원, 노무현재단 17억원)이 투입된다. 8092㎡ 터에 지상 2층 규모로 들어설 예정이다. 기념관 1층은 노 전 대통령 추모시설과 청와대와 국무회의 체험실 등으로, 2층은 편의시설 등으로 꾸며진다. 이 운영자를 선정해 위탁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전시관이 들어서면 봉하마을을 찾는 관광객과 시민에게 역사, 문화, 체험 제공으로 공공성과 만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