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국회의장 "적폐청산을 시끄럽게 해야하는지 의문"

정세균 국회의장 [중앙포토]

정세균 국회의장 [중앙포토]

정세균 국회의장은 2일 “적폐청산을 그렇게 시끄럽게 하면서 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사무처 시무식에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과 관련해 “조용하게 하면 얼마나 더 좋을까 하는 것이 솔직한 심정”이라며 “혹시 우리 국회에 그런 (적폐) 부분이 없는지 스스로 잘 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본립도생’(本立道生, 기본이 바로 서면 길이 생긴다)이라는 사자성어를 제시하며 “스스로 개선하는 자정능력을 갖출 때만이 국민이 기대하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영수 국회 대변인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적폐청산은 필요하지만 모든 에너지를 적폐청산에만 쏟아서는 곤란하다. 미래를 위한 준비는 준비대로 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정 의장은 개헌의 당위성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각종 여론조사에 의하면 개헌에 대한 (국민) 열망이 매우 크다”며 “이 뜻을 어떻게 받들 것인가가 정말 큰 과제”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특히 국회 개헌특위 자문위원회가 마련한 개헌 권고안의 ‘좌편향’ 논란을 보도한 사례를 언급하며 “유력 언론사 중 하나는 개헌 추진에 대해 벌써부터 방어막이라고 할까, 공격적인 방어막을 펼치는 것을 봤다”며 “우리가 하고자 하는 개헌은 그런 개헌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