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아버지 구한 중학생들에게 새해 감사 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를 맞아 국민 13명과 전화 통화를 갖고 신년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1일 오후 관저에서 '나라답게 정의롭게 국민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신년 인사를 나눴다.  
 
먼저 문 대통령은 혹한에 정신을 잃고 쓰러진 할아버지를 집까지 모셔다 준 전농중 1학년 엄창민, 신세현 군과 2학년 정호균 군과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정말 좋은 일을 했다. 장하고 대견한 일이다"고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이 학생들은 지난 11월 등교 중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 시장에서 한 노인이 정신을 잃은 채 쓰러진 것을 발견하고 응급조치를 했다. 이들은 패딩을 벗어 노인에게 덮어주고 집까지 바래다줬다.  
 
다음으로 전화를 건 사람은 이승엽 선수였다.  
 
문 대통령은 "모범적인 선수 생활을 하고 은퇴 후 첫 새해를 맞았는데, 힘차게 출발해 새롭게 시작하는 일을 통해서도 국민들에게 큰 기쁨과 희망을 주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엽은 "국민의 사랑을 너무 오랫동안 받아왔고, 야구와 관련한 일을 제일 잘하니 재단 등 야구 관련한 일 외에는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나주시청 AI 상황실 장은영 씨에게 전화를 걸어 AI 방역을 위해 고생하는 공무원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또한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 대동빌라 비상대책위원장에게 피해 복구 상황을 묻고 여성 벤처 기업인에게는 새 정부의 중소 벤처 기업 육성 의지를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