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울증 발언 논란’ 백현 “요즘 우울증에 대해 겁이 나 있어” 사과

엑소 백현. [중앙포토]

엑소 백현. [중앙포토]

 
“우울증, 왜 걸리는지 모르겠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그룹 엑소의 백현이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문을 남겼다.  
 
2일 백현은 “12월 30일 팬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발언과 관련해 직접 사과를 드리고 싶어서 글을 올리게 됐다”며 검정색 배경의 그림과 함께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백현은 해당 발언을 하게 된 경위에 대해 “사실 요즘 우울증에 대해 많이 겁이 나있고 과민한 상태였다”며 “현장에서 팬분과 꽤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너무 걱정이 됐고 덜컥 겁이 났다. 제가 행복하게 해주고 싶은 팬이 즐거움으로 가득해야 하는 사인회에서 저에게 털어놓은 이야기가 꽤 심각하게 느껴졌고 팬과 헤어지면 다시는 이야기를 나눌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조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인회가 끝날 때까지 그 생각에 빠져 있었던 것 같다”며 “그 팬분은 물론 현장에 오신 팬 분들께도 우울하고 힘든 일이 있어도 엑소는 물론 옆에 좋은 분들이 있으니 힘내시라는 말을 하는 과정에서 경솔하게 말한 부분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사진 백현 인스타그램]

[사진 백현 인스타그램]

 
백현은 사과문 말미에 “제 마음을 짧은 시간에 잘 정리해서 전달할 수 있는 능력도 없으면서 섣부르게 말을 꺼냈다. 제가 그 순간 왜 그런 말, 단어를 선택했는지 후회된다”며 “이 글을 쓰고 있는 중에도 제 글에 실수가 있지는 않을까 두렵지만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백현은 문제가 된 팬사인회 자리에서 “요즘 우울한 분들이 많은 것 같다. 저는 소신있게 얘기하면 우울증, 불면증에 왜 걸리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항상 좋은 생각을 하도록 주변에 기분 좋은 사람들을 두면 좋겠다. 저를 보고 여러분들이 항상 웃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백현은 얼마 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故 샤이니 종현과 같은 소속사로, 해당 발언이 경솔하다는 비판이 나왔고 결국 논란으로 번졌다.  
엑소 백현의 '우울증' 발언 관련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백현입니다. 12월 30일 팬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제 발언과 관련해 직접 사과를 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저는 사실 요즘 우울증에 대해 많이 겁이나 있고 과민한 상태였어요. 그런데 현장에서 그 팬분과 꽤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너무 걱정이 됐고 덜컥 겁이 났어요. 
 
제가 행복하게 해주고 싶은 팬이 즐거움으로 가득 차야 하는 팬사인회에서 저에게 털어놓은 이야기가 꽤 심각하게 느껴졌고, 이 팬과 오늘 이 자리에서 헤어지면 다시는 이야기를 나눌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많이 조급했던 것 같아요. 
 
한 마디라도 더 위로하고 싶었고 저를 좋아한다고 했으니까 제 말이 힘이 될 수 있을 텐데라는 생각에 오늘 이 자리에서 빨리 어떻게든 해주고 싶었어요. 그 팬 분과 이야기 한 후 팬사인회가 끝날 때까지 그 생각에 빠져 있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그 팬분은 물론 현장에 오신 팬 분들께도 우울하고 힘든 일이 있어도 엑소는 물론 옆에 좋은 분들이 있으니 힘내시라는 말을 하는 과정에서, 경솔하게 말한 부분이 있었습니다. 제 마음을 짧은 시간에 잘 정리해서 전달할 수 있는 능력도 없으면서 섣부르게 말을 꺼냈어요. 제가 그 순간 왜 그런 말, 단어를 선택했는 지 후회됩니다. 정말 위로하고 힘을 내라고 하고 싶은 마음뿐이었는데..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중에도 또 제 글에 실수가 있지는 않을까 두려워요. 하지만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어요. 그 팬분께도 죄송하고 이 일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는 말과 행동을 더욱 신중히 하는 백현이 되겠습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