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키코 사태'로 1400억 날린 DMS, 중국에 뿌리내리고 위기 극복

LG디스플레이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중국 공장 승인 소식에 들뜬 중견기업이 있다. 디스플레이 제조 장비 제작업체 DMS다. 이 회사는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의 중국 진출에 빠질 수 없는 1차 협력사다. LG디스플레이가 중국 광저우에 OLED 생산 공장을 짓게 되면 이 공장에 들어가는 습식·세정 장비의 절반을 이 회사가 공급한다. 습식·세정 장비란 디스플레이 패널을 만들 때 이물질을 없애주는 장비다.
 

디스플레이 패널 습식·세정 장비 세계 시장 점유율 45% 달해
중국 현지인 엔지니어 2000명 고용…매출액 90%, 중국에서 벌어
"중국 무차별 패널 생산으로 내년 디스플레이 공급과잉 예상"
"헬스케어 등 불황기 버틸 수 있는 새로운 사업 추진할 것"

박용석 DMS 대표(사진)는 지난해 말 경기도 용인 본사에서 가진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회사 인재들이 따로 창업한다면 몰라도 DMS의 디스플레이 세정 장비 제작 기술은 경쟁사가 따라올 수 없는 수준"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업계가 추산하는 DMS의 지난해 말 습식·세정 장비 세계 시장점유율은 45% 수준이다.
 
박용석 DMS 대표는 1999년 디스플레이 제조 장비 제작사업에 뛰어 들어 시장점유율 1위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디스플레이 불황기에도 수익을 낼 수 있는 신사업을 찾는 것이 그의 가장 큰 고민이다. [사진 DMS]

박용석 DMS 대표는 1999년 디스플레이 제조 장비 제작사업에 뛰어 들어 시장점유율 1위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디스플레이 불황기에도 수익을 낼 수 있는 신사업을 찾는 것이 그의 가장 큰 고민이다. [사진 DMS]

DMS는 1999년 설립 이후 LG디스플레이는 물론 BOE·CSOT·CEC Panda·EDO 등 대표적인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에 제조 장비를 공급해왔다. 이처럼 기술력과 점유율에서 압도적이지만 성장 과정이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다. 특히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의 '키코(KIKO) 사태'로 이 회사는 소리 없이 사라질뻔했다. 이 회사의 키코 손실액은 1400억원으로,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 한해 벌어들인 영업이익(92억원)의 15배가 넘는다. 키코는 은행과 기업이 환율 변동 구간을 정하고, 환율이 정해진 구간에서 움직이면 미리 약속한 환율에 외화를 거래할 수 있는 금융 상품이다. 하지만 환율이 약속한 구간을 벗어나면, 기업이 은행에 차액만큼을 물어줘야 한다. 환율 변동 위험을 피해 보려던 많은 국내 수출 중소기업이 피해를 봤고, 태산LCD 등 중견기업이 충격을 견디지 못하고 문을 닫았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디스플레이 시장 침체도 이어졌다. 지난 2012년부터 3년 동안 반 토막 난 매출로 버틸 때는 DMS 내부에서도 "이러다 회사가 망하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감돌기도 했다.
 
위기 극복의 발판은 중국의 디스플레이 굴기였다. 2005년부터 진출한 중국 시장은 인건비·법인세·물류비용 등 모든 면에서 '기회의 땅'이 됐다. 박 대표는 "한국 젊은이들은 소변 보기도 불편한 방진복을 입고 공장에서 일하라 하면 나가버리기 일쑤"라며 "중국에선 전문 엔지니어 2000명을 한국보다 쉽게 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사회주의 국가이지만, 첨단 기술 기업에 적용되는 법인세는 15%로 파격적이다. 세전이익 200억원 초과 기업에 22%의 법인세율을 매기는 한국보다 혜택이 더 많다. DMS는 디스플레이 제조 장비 매출의 90%가 중국 기업에서 발생한다. 이 때문에 중국에 생산 기반을 둔 것은 물류비용 측면에서도 이점이 되는 것이다.
 
이수민 NICE신용평가 연구원은 "2014년에는 설비 대부분을 중국으로 옮겨 원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었다"며 "2015년부터 당기순이익 적자 구조가 흑자로 바뀌면서 빚 부담도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DMS의 지난 2016년 말 당기순이익은 361억원으로 전년 대비 3배 이상 늘었고 부채비율도 103.7%로 50.7%포인트 감소했다. 
 
사그라들던 DMS는 중국 덕분에 살아났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이 회사의 미래를 불안케 하는 요인도 중국이다. 박 대표는 중국 기업의 무차별적인 디스플레이 패널 공급은 올해부터 더욱 심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LG·삼성디스플레이 등 한국 기업이 공급량을 조절해도 중국 기업이 부추긴 '공급 과잉'은 통제 불능이기 때문이다. 공급이 늘어 가격이 떨어지면 공장 증설도 지연될 가능성이 크다.
  
소형 풍력발전기, 태양광 장비, 야간투시경용 영상증폭관, 반도체 제조 장비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 도전했던 것도 이런 고민의 산물이다. 그러나 정부 규제와 경쟁사와의 가격 경쟁, 미성숙한 시장 상황 등으로 차세대 주력 사업으로 키우진 못했다. 
 
박 대표는 "디스플레이 장비 제조 기술 격차를 압도적으로 벌려 경쟁사가 쫓아오기 힘들 정도로 만들겠다. 동시에 불황에 대비해 올해엔 헬스케어 등 새로운 사업 진출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용인=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자료 : DMS

자료 : DM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