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례절차 없이 세상과 작별하는 3남매…빈소 없이 3일 화장 예정

엄마가 낸 화재로 세상을 떠난 4살ㆍ2살ㆍ15개월(사망 당시) 3남매가 별도의 장례식 없이 영원한 안식에 들어간다. 채 피어나지도 못한 채 세상을 떠난 3남매가 장례 의식조차 없이 세상과 마지막 작별을 한다는 소식에 안타까움이 더욱 커지고 있다. 현재 3남매 시신은 화재 현장에서 멀지 않은 병원 영안실에 안치돼 있다.
‘3남매 참변’…3남매가 별도의 장례식 없이 세상과 작별하게 된다. [중앙포토]

‘3남매 참변’…3남매가 별도의 장례식 없이 세상과 작별하게 된다. [중앙포토]

 

3남매 부검 결과, 특별한 외상 없이 화재로 인한 사망
3남매 친엄마 “나도 죽었어야 한다”

지난달 31일 광주 북구 두암동 한 임대아파트 11층 주택에서 난 불로 숨진 아이들 화장절차가 오는 3일 치러진다.
 
3남매가 안치된 병원에는 장례식장도 들어서 있지만 별도의 빈소는 없는 상태다.  
 
아이들 어머니 A씨(23)는 긴급체포된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고, 친아버지(22)는 아이를 잃은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3남매 조부모와 외조부모도 손주를 잃은 슬픔에 잠긴 채 수사가 진행 중인 경찰서 주변을 맴돌고 있다.
 
가족들은 장례식을 치르지 않고 남매 시신을 화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간소한 영결식만 엄수하게 된다.  
 
A씨는 부주의한 담뱃불 관리로 집안에 불을 지르고 아이들을 숨지게 한 혐의로 이날 광주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면 친모는 화장식에 참석하지 못하고 경찰에서 추가 조사를 받게 된다.
 
이날 시행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는 3남매가 특별한 외상 없이 화재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찰은 3남매 목숨을 앗아간 화재원인이 엄마의 실수인지 고의인지 가려내기 위해 연일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죽고 싶다. 나도 죽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시간이 지날수록 진정성이 있는 진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의 진술이 오락가락했던 등을 고려해 여전히 거짓말탐지기 조사, 프로파일러 투입 등도 검토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