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건국 100년” vs 보수진영 “건국 70년”...'건국절' 싸움 재점화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국립서울 현충원을 찾아 참배 후 작성한 방명록.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국립서울 현충원을 찾아 참배 후 작성한 방명록.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현충원을 찾아 방명록에 “국민이 주인인 나라. 건국 백 년을 준비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올해의 첫 공식 일정에서다. 바로 일부 보수진영에서 ‘건국절’ 논란이 불거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방명록에 이같이 적었다. 대한민국의 건국을 1919년 임시정부 수립 시점으로 보겠다는 인식을 강조한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올해 개헌을 두고 제기될 수 있는 ‘건국절’ 논란을 차단하려는 취지라는 해석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 현충탑에서 참배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 현충탑에서 참배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앞서 문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후 여러 차례 ‘건국’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지난해 광복절 경축사에서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이며, 내년 8·15는 정부 수립 70주년”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해 말 중국 충칭(重慶)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해서도 “임시정부 수립을 대한민국 건국으로 본다”고 강조한 바 있다. 
 
반면 일부 보수진영에서는 해방 후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1948년 8월 15일을 건국 시기로 보면서 ‘건국 70주년’을 주장해왔다. 과거 이명박 정부도 2008년 ‘건국 60주년’ 행사를 열었다.
  
보수진영의 ‘건국절’ 주장은 뉴라이트 학자들에 의해 제기됐다. 이영훈 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66)가 2006년 ‘우리도 건국절을 만들자’는 칼럼을 기고해 보수 진영의 건국절 주장을 공론화시켰다. 주류 역사학계에서는 “1919년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무시한다”며 반대하는 입장이다. 과거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교과서가 추진되면서 건국절 문제가 재점화되기도 했다.
  
현행 헌법에는 '건국절'이 명시돼 있지 않다. 헌법 전문에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거한 4·19 민주이념을 계승한다”고만 돼 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