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목길 7만달러 뭉칫돈' 주인 찾았지만…"돌려받지 않겠다"

서울 관악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관악경찰서. [연합뉴스]

주택가 골목에서 발견된 7만2000달러(한화 7600여만원)를 버린 주인이 "돈을 돌려받지 않겠다"고 거부의사를밝힌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2일 지난해 12월 28일 관악구의 한 골목에서 발견된 7만2000달러의 주인인 이모(44)씨를 조사했다.  
 
이씨는 유산 등으로 모은 돈을 지난해 11~12월에 걸쳐 달러로 인출해 약 한 달간 가지고 있다가 지난달 28일 쓰레기를 모아두는 곳에 버렸다.
 
이씨는 "달러를 가지고 있으면 좋을 일이 있을 것 같아서 보관하다가 화가 나고 답답해서 버렸다"고 말했다.
 
이 돈은 골목을 지난던 고시생 박모(39)씨에게 발견됐다. 박씨는 지구대에 돈을 들고 가 습득물 신고를 했다.  
 
경찰은 이 돈을 이씨에게 돌려주려고 했지만, 그는 돈을 받지 않겠다며 2차례 거부 의사를 밝혔다.
 
경찰은 습득일로부터 6개월 내 소유권 주장이 없으면 습득자에게 전달해야 한다는 유실물법에 따라 6개월간 국고 은행에 돈을 보관한 뒤 이씨가 계속해서 소유권을 주장하지 않으면 박씨에게 돈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씨가 소유권을 포기하면 박씨는 세금을 공제한 금액 6천만원가량을 6월 28일부터 받을 수 있다. 이씨가 소유권을 주장하면 그는 박씨에게 5∼20%를 보상금으로 줘야 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