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랑하는 방탄 위해 '13만원' 선물 비용 낸 초등생 소녀

세계적인 K팝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을 좋아하는 한 소녀팬의 귀여운 고민이 공개됐다.
 
[사진 MBC every1 방송화면]

[사진 MBC every1 방송화면]

 
지난 1일 MBC every1 프로그램 '시골경찰2'에서 시골경찰이 된 신현준과 오대환은 문수초등학교 아이들과 진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 MBC every1 방송화면]

[사진 MBC every1 방송화면]

 
그리고 자신을 방탄소년단의 팬이라 밝힌 초등학교 5학년생 류수현양이 찾아왔다.  류양은 "돈을 별로 안 쓰고 '덕질'할 방법이 없을까요?"라고 물었다. 이어 방탄소년단에게 돈을 많이 쓰는 자신을 부모님이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류양은 방탄소년단 중에서도 특히 멤버 지민을 좋아한다고 전했다. 
 
[사진 MBC every1 방송화면]

[사진 MBC every1 방송화면]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연예인에게 최대 얼마까지 써봤냐는 질문에 류양은 '13만원'이라고 밝혔다. 신현준은 이에 몹시 놀라 "그 돈은 어디서 났냐"고 물었다. 한 달 용돈이 1만원이라는 류양은 '덕질'을 위해 할머니가 준 돈을 모으고, 친구들과 노는 것도 줄여가며 언니와 함께 방탄소년단의 생일 선물 비용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사진 MBC every1 방송화면]

[사진 MBC every1 방송화면]

 
이에 신현준은 "입장을 반대로 생각해봐라. 자기가 좋아하는 팬이 자기보다 나이가 굉장히 어리다. 그런데 자신에게 돈을 쓰려고 만원 용돈을 모아 십몇만원 쓰면 기분이 좋겠느냐?"라며 "비싼 거 선물 하지마. 마음이 중요한 거지"라고 부담없는 선에서 연예인을 응원할 것을 종용했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 MBC every1 방송화면]

[사진 MBC every1 방송화면]

 
류양이 아버지에게 생신 선물을 한 적 없다는 사실에 신현준이 속상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녹화 다음 날이 아버지 생신이라는 것을 안 류양은 깜짝 놀랐다. 신현준은 자신의 돈을 보태주며 아버지에게 선물할 것을 권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