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은 호갱?’논란 직후 국내서도 아이폰 배터리 교체 시작

[중앙포토]

[중앙포토]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시작된 아이폰 ‘배터리 게이트’가 전세계적인 1000조원 대 소송으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자 애플이 서둘러 배터리 교체 작업을 시작했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관련 소식이 전무한 가운데 미국에서 아이폰 배터리 교체작업이 시작됐다는 소식이 들려오자 국내 소비자들이 분통을 터뜨렸다. 
 
‘국내 소비자들은 호갱이냐’는 항의가 빗발치자 애플코리아는 2일부터 배터리 교체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2일 애플코리아는 “오전부터 교체작업이 시작됐다”며 “가까운 애플 서비스센터를 예약하고 방문하면 교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교체 비용은 최대 3만4000원이 넘지 않을 것”이라며 “구형 아이폰은 기종에 따라 무상으로 배터리 교체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애플 본사는 지난달 28일 고의로 배터리 성능을 떨어뜨린데 대해 공식사과하면서 배터리를 79달러에서 50달러 할인해서 교체해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애플이 ‘배터리 게이트’를 인정한 후 미국에서는 최대 1000조원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 제기되는 등 전세계에서 소송이 제기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이날 오전까지 24만명이 넘는 아이폰 이용자들이 소송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