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봉주 “서울시장 도전 생각…착한 MB 되겠다”

정치인 가운데 유일하게 사면복권된 정봉주 전 의원이 “서울시장 도전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원병-송파 보궐선거에는 출마하지 않겠다”

 
2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올해 6·13 지방선거 때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서울 노원병이나 송파 보궐선거에 출마할 생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봉주 전 의원. [중앙포토]

정봉주 전 의원. [중앙포토]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선 “지금 당장은 국회에 돌아가서 내가 잘하는 일을 계속할 수 있는지 회의가 들기 때문”이라며 “또한 정치인에게는 도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노원 병은 그동안 갈고 닦은 정치 신인들에게 기회를 주고 싶다”고 밝혔다.  
 
차기 서울시장 후보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경쟁에 대해선 “박 시장은 일을 매우 잘하는 분이지만 3선 도전의 명분이 약하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장은 행정도 중요하지만, 문재인 정권의 버팀목이 돼야 하는데 박 시장은 그렇지 못하고 3선 후 대권 도전을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비치는 것이 사실”이라며 “당인으로서의 정체성과 대한민국을 정상화하겠다는 결기는 박 시장보다 내가 우위”라고 밝혔다.  
 
 
어떤 서울시장이 되고 싶냐는 질문엔 “‘착한 이명박 전 서울시장(MB)’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은 아이디어도 좀 있고 그래서 국민을현혹하는 일을 많이 했지만, 그로 인해 얻어지는 이득은 자신의 사사로운 이익을 취하는 데 사용했다"며 "나는 사업수완이나 정책기획면에서 MB보다 더 나은 데다 그 아이디어에서 얻은 이익은 모두 서울시민의 몫으로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지난달 29일 문재인 정부의 첫 특별사면 대상자에 포함됐다. 정 전 의원은 2007년 17대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됐고, 2011년 12월 징역 1년의 실형이 확정됐다. 2012년 12월 만기 출소했지만, 선거에 출마할 수 있는 피선거권은 2022년까지 박탈된 상태였다.  
이번 조치로 그는 피선거권 제한(10년)이 풀려 내년 6월 지방선거와 2020년 총선에 출마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