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새해 첫 트윗, "파키스탄, 원조만 받고 미국 속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첫 트위터에서 미국의 대테러정책에 비협조적인 파키스탄을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첫 트위터에서 미국의 대테러정책에 비협조적인 파키스탄을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첫 트위터에서 탈레반 소탕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파키스탄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테러리스트들에게 피난처 제공, 더 이상은 안된다”
파티스탄 국방장관, "미국은 욕설과 불신만 줘” 반박

트럼프 대통령은 새해 첫날인 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은 지난 15년 간 파키스탄에 330억 달러를 지원했지만, 그들은 우리의 지도자들을 어리석은 사람으로 여기며 거짓말과 속임수만으로 우리를 대했다”고 썼다. 또 “그들은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추적하고 있는 테러리스트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며 “더 이상은 안된다(No More)”고 강조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글을 올린 후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의회가 2016 회계연도에 승인한 바 있는 파키스탄에 대한 군사 원조 2억 5000만 달러를 집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정부는 그동안 파키스탄이 겉으로만 탈레반 소탕에 협조하는 척 하며 내부적으로는 이들을 비호하고 특히 탈레반 연계 조직인 하카니를 지원한다는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지난 해 8월부터는 파키스탄이 아프가니스탄 극단주의자 소탕을 위해 더 기여할 것을 요구하며 군사 원조를 중지한 상태였다.  


트럼프 정부의 원조 중단 위협에 대해 파키스탄 정부는 강하게 반발했다. 
쿠람 다스티지르-칸 파키스탄 국방장관은 같은 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파키스탄이 미국의 반테러 동맹으로서 지난 16년 간 알카에다를 소탕하기 위해 통신, 군사기지, 정보 협력 등을 제공했으나 “미국은 욕설과 불신만 줬다”고 반박했다. 파키스탄은 2일 각료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