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北 미인 선수단에 환호하는 동안 북핵 개발은 가속화될 것”

자유한국당은 2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여 시사에 “너무나 큰 불행의 시작”이라고 경고했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의 미인 선수단에 환호하는 동안 북핵 개발은 가속화되고, 남과 북이 웃으며 사진 찍고 좋아라 할 때 한·미 동맹의 균열은 끝도 없이 깊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 대변인은 “김정은은 신년사에서 핵은 그대로 보유하고 평창 올림픽을 참여하겠다고 하는데 청와대와 여당은 감사해 어쩔 줄 모르며 환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대변인은 “북의 미인 선수단에 환호하는 동안 북핵 개발은 가속화되고, 남과 북이 웃으며 사진 찍고 좋아할 때 한-미 동맹의 균열은 끝도 없이 깊어질 것”이라며 “우리 민족끼리 테이블에 마주 앉을 때 주한미군 철수는 테이블 위의 맛있는 고깃덩어리가 되어 협상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춘추전국시대 월왕 구천이 미인 서시를 오왕 부차에게 바쳐 전쟁 의지를 꺾었던 사례를 거론하며 “평창에 참가하는 북 선수단은 바로 북핵 저지를 위한 의지를 무너뜨리는 불화의 씨앗”이라고 날을 세웠다.
 
홍준표 대표도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정은 신년사를 두고 청와대와 정부가 반색하며 대북 대화의 길을 열었다는 식으로 부역하는 건 북의 책략에 놀아나는 것”이라며 “DJ·노무현 햇볕 10년 정책이 북핵 개발에 자금과 시간을 벌어줬듯, 문재인 정부의 대북 대화 구걸 정책은 북핵 완성의 시간을 벌어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역사의 죄인이 될 거다. 우리는 금년도에도 한반도 핵 균형정책을 할 수 있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