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볼턴 전 유엔대사 "북한 거의 결승선 통과하고 있다"

존 볼턴 전 유엔대사, "김정은 신년사는 프로파간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인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그건 프로파간다(정치적 선전)"라고 말했다. 

"북한, 지난해 놀라운 진전 이룬 듯""거의 결승선"
"트럼프에 미래 대처 결정할 시간 얼마 남지 않아"

미 국무부 군축,국제안보담당차관과 유엔주재 대사를 지낸 존 볼턴

미 국무부 군축,국제안보담당차관과 유엔주재 대사를 지낸 존 볼턴

그는 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출연해 "미국은 우리를 상대로 전쟁을 걸어오지 못한다. 미 본토 전역이 우리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으며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고 한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한 분석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대북 강경파인 볼턴 전 대사는 "분명한 것은 선제 군사력(preemptive military force)이 가능하긴 하지만, 가장 매력적인 옵션으로 여겨지지 않는 미국 내 대화를 김정은이 봤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만약 그들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선제 군사력은) 우리가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옵션"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내 대북 대응이 더욱 강경하게 나가야만 북한의 도발을 막을 수 있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그는 "북한이 지난해 놀라운 진전을 이룬 것 같다"며 "거의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고도 했다.
하지만 볼턴은 "아직은 (결승선을) 통과하지 않았다"며 "김정은은 완벽한 시스템구축을 위해 시간을 벌고 있으며 아마도 내년쯤 미국 내 목표물을 핵무기로 타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트럼프는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는 미래에 어떻게 하고 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결정할 시간이 거의 남아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볼턴 전 대사는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유엔주재 대사를 지냈으며 트럼프와 독대하며 대북 정책 등 외교자문을 수시로 하는 인사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