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명균 “9일 판문점서 남북고위급 회담 개최하자”…北에 제안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일 “정부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당국간 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형식 구애 없이 북측과 대화”
“북 제의 관련 북과 사전 교감은 없어”
“평창올림픽 北 참가 문제 집중 협의할 것”
“1월 9일 남북고위급 회담 제의”
“시기·장소·형식에 대해 정부 열린 입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회담 관련 브리핑을 열고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참가 등과 관련한 문제 협의를 위해 동계 올림픽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점을 고려해 1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 회담을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조 장관은 “북측 참가문제 협의와 남북문제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길 기대한다. 정부는 시기·장소·형식 구애 없이 북측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당국회담 개최 관련 판문점 채널을 조속히 정상화돼야 한다고 보며 판문점 채널을 통해 의제와 대표단 구성 등 세부절차를 협의 진행해 나갈 것을 제의한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북측의 긍정적 호응을 기대한다. 북측과 사전 교감은 없었고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담이 성사되면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당국회담이자,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2년여만의 남북 당국회담이 열리는 것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새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통일부와 문체부는 남북 대화를 신속히 복원하고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실현할 수 있도록 후속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