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종로도 버스전용차로 하는데 …경기·인천 전용도로 운영은

경기도 평택시 용이동 기남 교차로에서 합정동 굿모닝병원 사거리까지의 거리는 2.4㎞다. 평소엔 막히지 않는 구간이지만 출·퇴근 시간만 되면 인근 아파트 단지 등에서 밀려드는 차들로 통과하는 데만 12분 이상이 걸렸다. 시내버스가 제시간에 도착한 적이 없어 시민들의 불만이 많았다. 
경기도 평택시 버스전용차로 운영 구간. [사진 평택시]

경기도 평택시 버스전용차로 운영 구간. [사진 평택시]

이에 평택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이 구간에 가로변 버스전용차로를 도입했다. 출·퇴근 시간인 평일 오전 7시~10시와 오후 5시~8시에는 일반 차량이 버스전용차로를 다닐 수 없다. 

경기 지역은 17개 지자체서 39개 구간 버스전용차로 운영
지자체 공동으로 경부·영동고속도로 3개 구간에서도 시행
인천에서는 94년부터 14개 구간에서 106.87km 운영 중

이후 12분 걸리던 버스 통과 시간이 9분으로 단축됐다. 버스가 정시에 도착하는 시간도 시행 전 49∼269초에서 4∼122초로 크게 향상됐다.
 
버스전용차로 자료사진 [중앙포토]

버스전용차로 자료사진 [중앙포토]

평택시는 BRT(간선급행버스)가 투입될 예정인 '서재지구~동삭2지구~동삭지구~모산영신지구~영신지구~지제세교지구~SRT지제역~고덕산업단지~고덕국제화지구(총 7㎞ 예정)'의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평택시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기남 교차로~굿모닝병원 사거리와 굿모닝병원 사거리~서재교 2,85㎞ 구간 2곳에 버스전용차로제를 도입했는데 성과가 좋다"고 말했다. 

 
버스전용차로는 대중교통의 원활한 통행과 승용차 이용 자제 유도 등 도심 교통 체증 완화를 위해 마련된 제도다. 종일 버스전용차로가 지속하는 중앙 버스전용차로와 지자체별로 출·퇴근 시간 등 지정된 시간에 운영하는 가로변 버스전용차로로 나뉜다.
경기도의 경우 1994년 안양시 비산사거리~인덕원사거리(4.3㎞)와 호계사거리~인덕원사거리(4㎞)에 처음 도입됐다. 2017년 12월 말 기준으로 17개 지자체 39개 구간(259.37㎞)에서 운영 중이다.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중앙포토]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중앙포토]

이중 경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 3개 구간(119.7㎞)은 관할 지자체들이 공동으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지자체별로 운영하는 가로변 버스전용차로제는 11개 지자체 25곳(293.12㎞)에서 시행하고 있다. 
 
인천에서는 14개 구간에서 106.87km가 운영 중이다. 1994년 동인천역~부평사거리(20.8km·양방향)부터 시작됐다. 출·퇴근 시간대에만 적용되는 가로변 버스전용차로다. 
중앙전용차로(전일제)는 모두 3곳이다. 2013년 이후 신설된 청중로(청라국제업무단지~청중로 종점·6.6km)와 봉오대로(가정사거리~굴포천·17km), 봉수대로(청중로 종점~가정사거리) 등 3개 구간이다.

수원·인천=최모란·임명수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