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준 “입국금지 16년째…아직 기회는 있다”

병역 기피 의혹으로 16년째 한국 땅을 밟지 못하고 있는 가수 유승준(41·스티브 유)이 새해를 맞아 심경을 전했다.

 
유승준

유승준

유승준은 2일 스포츠조선을 통해 “지난 10년 동안 제 일 때문에 가족들이 모두 중국에서 같이 생활했었는데, 올해 여름에는 미국 하와이로 이사 왔다. 중국에서는 연예활동 및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에는 영화 제작일에 전념하고 있다”고 근황을 알렸다.
 
이에 대해 유승준은 "2심 판결 이후 마음이 많이 흔들렸다. 너무 두서없이 막무가내였던 것은 아닌가 하는 후회가 밀려왔다. 지난 2년 동안 아버지께서 제 일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셨는지 얼마 전 방광암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을 가야겠다는 의지 때문에 가족들도 부모님도 너무 힘들어하셨다. 정말 죄송스럽고 다 포기하고 싶었다"며 "아내와 가족들 모두 제가 받는 비난과 아픔을 똑같이 함께 받았지만, 간절한 마음으로 아직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2월이면 제가 입국 금지를 당한 지 만 16년째 되는 해다. 너무 가혹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아직도 기회는 있다고 본다”면서도 “오해와 거짓으로 만들어진 편견은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 땅을 밟는다면 그동안 있었던 오해와 편견들을 풀기 위해 삶으로 보여드릴 것이다”고 말했다.
 
유승준은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 의미심장한 글을 남기기도 했다. 유승준은 지난 12월 31일 SNS 웨이보를 통해 중문과 영문으로 “믿음의 여정, 하지만 우리를 사랑하는 주로 말미암아 모든 일에 이미 승산이 있다”고 적었다. 로마서 8장 37절 내용이라고도 덧붙였다.
 
유승준은 지난 2002년 입대가 확정됐으나,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한국 국적을 상실했다. 이후 병무청은 법무부에 입국 금지요청을 했고, 법무부가 이를 받아들여 유승준은 2002년 2월 2일 자로 입국이 금지됐다.
 
그러다 유승준은 지난 2015년 온라인 방송으로 인터뷰를 가진 뒤 같은 해 10월 자신의 F-4 비자 신청을 반려한 LA총영사관에 사증 발급 거부 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했으나 지난 2월 2심 항소심에서 패소했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