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텐트서 난로 피우고 자던 가족 가스 중독

텐트 내부 밀폐 실험하는 가스안전공사 관계자 [사진 한국가스안전공사]

텐트 내부 밀폐 실험하는 가스안전공사 관계자 [사진 한국가스안전공사]

새해를 맞아 야영하던 일가족 4명이 텐트 난로에서 나온 가스에 중독돼 병원으로 이송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10시께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의 한 캠핑장에서 A(42)씨와 아내 B(38·여)씨, 10살과 8살 두 자녀가 가스에 중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들 가족은 전날 추위를 피하려고 텐트 안에 가스난로를 피운 것으로 파악됐다. 어지럼증과 구토 등을 호소했지만, 다행히 스스로 가스 중독을 인지하고 신고해 상태가 위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관계자는 “텐트 내부나 근처에서 가스난로나 조개탄 화로를 사용하면 일산화탄소가 발생해 인체의 산소 순환을 방해한다”며 “무색·무취인 일산화탄소에 중독되면 심할 경우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