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소영 "밤 9시에 '술집'으로 오라는 연락 받은 적 있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캡처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캡처

애프터스쿨 출신 유소영이 과거 연예인 지망생 시절 "술집으로 오라"는 연락을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연예계 성 상납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패널로 출연한 유소영은 중학교 시절 연습생을 하던 때를 회상하며 당시 이야기를 꺼냈다.
 
데뷔를 위해 오디션을 보러 다녔던 유소영은 "당시 큰 연예기획사에서 '걸그룹으로 만들어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 제안에는 기획사 대표와의 미팅이 조건으로 걸려 있었고, 유소영은 "밤 9시에 술집으로 오라"는 연락을 받았다.
 
그러나 유소영은 "그곳에 가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하며 거절했다고 한다.  
 
한편 이날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연예계 성 상납 사건과 故 장자연 리스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눈길을 끌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