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작곡가 진은숙, 서울시향 떠난다

작곡가 진은숙

작곡가 진은숙

 작곡가 진은숙(56)이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상임작곡가와 공연기획자문 역에서 물러난다. 진은숙은 2일 오케스트라 단원 등에게 보낸 e메일에서 “2006년부터 몸담았던 시향을 떠나게 됐다”며 “지난해 11월 ‘아르스노바’와 베를린필 내한 공연 때 서울을 방문한 것이 마지막이 되어버렸다”고 밝혔다. ‘아르스노바’는 진은숙이 서울시향과 함께 2006년 시작한 현대음악 프로그램이다.
 

2006년부터 상임작곡가 일해온 서울시향 떠나
e메일에서 "국내 활동 다시 할지 알 수 없어"

서울시향과 진은숙은 매해 말 계약을 1년씩 연장해 왔으며 올해는 계약하지 않았다. 진은숙은 e메일에서 “1985년 유학길에 올라 2006년 다시 한국에서 활동하기까지 20년이라는 세월이 필요했다”며 “서울시향을 떠남으로써 국내 활동을 접으면 언제 다시 돌아갈지 알 수 없지만 조속한 시일 내 한국음악계를 위해 일할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고 썼다.
 
진은숙은 그라베마이어상(2004년), 아놀드 쇤베르크상(2005년), 비후리 시벨리우스 음악상(2017년) 등을 수상한 작곡가다. 서울시향 측은 “올 3월ㆍ10월 네 차례 예정된 아르스노바 시리즈는 계획대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