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현충원 참배로 공식업무 시작…"건국 백년 준비"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국립서울 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서 분향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국립서울 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서 분향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오전 국립현충원 참배로 무술년(戊戌年) 새해 첫 공식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이낙연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다.
 
정장 차림에 검은색 넥타이를 착용한 문 대통령은 헌화와 분향을 한 뒤 참석자들과 함께 묵념했다.  
 
문 대통령은 참배를 위해 현충탑 앞으로 오갈 때 잠시 멈춰 태극기를 향해 경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국립서울 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후 작성한 방명록.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국립서울 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후 작성한 방명록. 청와대 사진기자단

 
참배를 마친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국민이 주인인 나라. 건국 백 년을 준비하겠습니다. 2018. 1. 2.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었다.
 
내년인 2019년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으로, 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중국 충칭(重慶)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는 임시정부 수립을 대한민국 건국으로 본다"며 "그래서 2019년은 3·1 운동 100주년이면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고, 그것은 곧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이 된다"고 말한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