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Visual News]쌀쌀한 새해 첫 출근길나선 시민들

 
전국이 영하권 날씨로 떨어진 2일 오전 시민들이 첫 출근길에 나섰다. 

서울 아침 최저 영하 5도까지 떨어져...

이날 아침기온은 서울 영하5도, 춘천 영하9도, 대구 영하2도, 광주 영하3도 등 전국 대부분이 맑은 가운데 영하권의 날씨를 보였다.
새해 첫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2일 오전 서울 광화문사거리를 건너고 있다.최승식 기자

새해 첫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2일 오전 서울 광화문사거리를 건너고 있다.최승식 기자

 새해 첫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2일 오전 서울 광화문사거리를 건너고 있다.최승식 기자

새해 첫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2일 오전 서울 광화문사거리를 건너고 있다.최승식 기자

 
아침 8시 서울 광화문 사거리는 연휴를 마치고 첫 출근에 나선 시민들의 발걸음으로 분주했다. 
시민들은 두툼한 옷차림으로 몸을 잔뜩 웅크린 채 서둘러 사무실로 향했다.
무술년 첫 아침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광화문 사거리를 건너는 모습.

무술년 첫 아침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광화문 사거리를 건너는 모습.

 
기상청은 "당분간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은 날씨가 계속되지만 중부 내륙지역은 아침 추위가 이어진다"고 예보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