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OC "북한 평창행 위해 韓정부, 올림픽조직위와 협조"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로잔 AP=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로잔 AP=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선수단 파견 가능성을 언급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 신년사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2일 올림픽 뉴스 전문매체 '인사이드더게임즈'와의 인터뷰에서 "IOC는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한국 정부,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등과 함께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면서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북한의 지도부에서 긍정적인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1일 조선중앙TV로 방송한 새해 신년사를 통해 "남조선(한국)에서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가 열리는 것으로 하여 북과 남에 다같이 의의 있는 해"라 언급하며 "(평창올림픽은) 민족의 위상을 과시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우리는 대회가 성과적(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 덧붙였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그간 평창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해 이렇다 할 언급이 없던 북한이 대회 개막 39일을 남기고, 최고위 지도자의 입을 통해 직접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어서 국내·외 관심이 집중됐다. 이와 관련해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한다면 각 종목별 출전권 획득 여부와 상관 없이 와일드카드 자격으로라도 초청할 용의가 있다. 훈련 비용 및 대회 참가비용도 IOC에서 부담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 IOC의 대응 방안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1일 IOC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신년사에서  "몇 주 후면 동계올림픽의 마법이 최초로 한국에서 펼쳐진다"며 "평창올림픽은 한국의 현대적인 모습을 전 세계에 알리는 한편, 한국민의 열정을 전 세계로 연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했다. 아울러 "2015년 이후로 우리는 한반도 긴장 상황에 대해 고심해왔지만, 평창동계올림픽이 (성공개최를) 의심할만한 상황과 마주한 적은 없다"면서 "평창올림픽은 안전한 올림픽이 될 것이며 우리는 안보 상황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