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리에게 밀려 청와대 입성 실패한 '문재인 마약방석' 유기견 근황

지난해 5월 15일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엘리스를 안고 있다. (왼쪽)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해 5월 15일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엘리스를 안고 있다. (왼쪽)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그의 품에 안겨 편한 표정을 지어 화제를 모았던 유기견 '엘리스' 근황이 전해졌다. 엘리스의 이 같은 표정으로 인해 문 대통령은 '개편한세상' '마약 방석' 등과 같은 별명을 갖게 됐다.
 
[사진 유경근씨 페이스북]

[사진 유경근씨 페이스북]

수의사 유경근씨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마약 방석의 주인공 엘리스가 이렇게 멋지게 자랐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유경근씨 페이스북]

[사진 유경근씨 페이스북]

 
약 8개월 만에 공개된 엘리스는 몰라보게 자란 모습이다. 목에 진주 목걸이도 차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토리.

토리.

엘리스는 지난해 4월 15일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반려동물 정책을 발표하기 위해 월드컵 반려견 놀이터를 찾았을 때 그와 만났다. 문 후보 품에 안겨 더없이 행복한 표정을 지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엘리스는 문 대통령의 반려견 최종 후보에도 올랐었으나 10살 노령견 '토리'가 '퍼스트 도그(first dog)'로 선정됐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