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김정은 신년사, 한미갈등 노려…文정부, 역사의 죄인될 것”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임현동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날(1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남남갈등을 초래하고 한미갈등을 노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2일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올해 이 나라의 최대 과제는 국가 안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어제 김정은의 신년사를 보면서 착잡한 느낌을 받았다”며 “그런 신년사를 두고 청와대와 정부가 반색하며 대북 대화의 길이 열렸다는 식으로 운운하는 것은 북의 책략에 놀아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DJ·노무현 햇볕정책 10년이 북핵 개발에 자금과 시간을 벌어준 것이라면 문재인 정부의 대북 대화 구걸정책은 북핵 완성의 시간을 벌어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문 정부는)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올해 한반도 핵균형 정책을 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